신아속보
‘빛으로 통하다’ 미디어아트전 개최
‘빛으로 통하다’ 미디어아트전 개최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7.12.20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랑아트센터,미디어아트 대표 작가 이이남·장승효 초청
중랑아트센터는 이이남·장승효 작가를 초청해 ‘빛으로 통하다’ 미디어아트전을 개최한다. (사진=중랑아트센터)
               중랑아트센터는 이이남·장승효 작가를 초청해 ‘빛으로 통하다’ 미디어아트전을 개최한다. (사진=중랑아트센터)

복합문화공간인 서울 중랑아트센터는 오는 23일부터 ‘빛으로 통하다’ 미디어아트전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전시의 핵심 주제를 ‘춥고 어두운 겨울을 밝히는 따뜻하고 화려한 빛’으로 잡아, 한국 미디어 아트의 대표 주자인 이이남과 장승효 작가를 초청했다.

이이남 작가는 제2의 백남준이라 일컬어지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뉴미디어아트스트로, G20 서울정상회담 때 회의장과 각국 정상의 숙소에 비치된 TV 등에 작품을 설치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그는 고전 명화를 차용해 아날로그적 감성이 묻어나는 디지털 작품 세계를 구축했다. 움직이는 화면 안에는 고전과 현대가 공존하고 동양과 서양이 교차되면서 대중과 예술과의 소통을 꾀하고 있다.

장승효 작가는 미디어아티스트 그룹 ‘꼴라주플러스(Collage+)’의 대표작가로, 꼴라주기법을 활용해 보석, 꽃, 초콜릿, 의상, 화장품 등 반짝이고 달콤한 것들의 이미지를 예술작품으로 승화시켰다.

이번 전시는 고전회화에 디지털의 힘을 빌어 생명력과 사계절이라는 시간의 흐름을 만들어 현대인과 시공을 초월한 조우를 시도한다.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에, 모나리자 등 너무나 유명한 명화들과 소녀시대의 윤아, 태연의 모습까지 두 작가의 독창성과 예술성을 각자 느껴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전시는 오는 23일 오후 2시 개관식을 시작으로, 내년 2월 28일까지 진행되며 매주 월요일과 설연휴는 휴관이다. 모든 전시는 무료이며 단체 또는 가족 단위로 사전 예약하면 문화예술프로그램과 전시 도슨트, 북카페 등 다양한 서비스를 만날 수 있다.

박소현 중랑아트센터 관장은 “친숙한 명화에 빛을 불어넣어 생동하는 작품으로 재탄생한 이번 미디어아트전이 겨울방학을 맞은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놀랍고 즐거운 경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