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파 속 쓰러진 노인 구한 중학생들… 서울시교육감 표창
한파 속 쓰러진 노인 구한 중학생들… 서울시교육감 표창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7.12.1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희연, 표창장 수여 및 저녁식사… "선행엔 용기 필요"
서울 전농중학교 엄창민 학생이 11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시장에 쓰러진 노인의 상체를 일으켜 자신의 몸에 기대고 있다. (사진=민병두 의원 트위터 캡처)
서울 전농중학교 엄창민 학생이 11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 시장에 쓰러진 노인의 상체를 일으켜 자신의 몸에 기대고 있다. (사진=민병두 의원 트위터 캡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19일 한파에 쓰러진 어르신을 구한 서울 전농중학교 신세현, 엄창민, 정호균 학생에게 교육감 표창을 수여한다.

이 학생들은 지난 11일 오전 8시께 동대문구 답십리동 근처 시장길에서 추위에 정신을 잃고 쓰러진 어르신을 발견했다.

당시 엄군은 즉각 어르신을 자신의 무릎 위에 눕혔고, 신군은 입고 있던 점퍼를 벗어 체온유지 등 응급조치를 진행했다. 정군은 즉시 119에 신고했다.

이들은 응급조치 후 어르신이 깨어나자 직접 집까지 모셔다드리기도 했다.

학생들은 학교에서 배운 안전매뉴얼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들 학생들의 선행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널리 알려져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학생들의 선행을 알게된 조 교육감은 이날 표창장 수여 후 학생들과 교육청 내 경희궁 홀에서 저녁식사를 함께할 예정이다.

조 교육감은 "어려운 사람을 돕겠다는 마음은 누구나 가질 수 있지만 이를 실행에 옮기는 데에는 진정한 용기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