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필요한 이웃에게 전달 부탁"… 15년째 찾아온 '연탄 천사'
"필요한 이웃에게 전달 부탁"… 15년째 찾아온 '연탄 천사'
  • 신재문 기자
  • 승인 2017.12.1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명의 기부자가 남긴 메모. (사진=제천시 제공)
익명의 기부자가 남긴 메모. (사진=제천시 제공)

매년 겨울, 이름을 밝히지 않은 채 한파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위해 연탄을 전달하는 '기부 천사'가 있다.

18일 충북 제천시청에 따르면 지난 12일 사회복지과에 익명의 기부자가 찾아와 흰 봉투를 건네고 사라졌다.

이 봉투에는 2만장(1300만원 상당)의 연탄을 사용할 수는 연탄 보관증과 짧은 메모가 담겨있었다.

메모에는 '오늘도 꽤 춥네요. 연탄이 필요한 이웃에게 (전달) 부탁합니다'라고 글귀가 적혀있었다.

이 익명의 기부자는 비슷한 방식으로 15년째 기부를 이어오고 있어 '이름없는 기부 천사'로 불린다.

그는 매년 12월 15일을 전후해 이런 선행을 15년째 이어오고 있다. 그러나 한 번도 자신의 신분을 밝힌 적이 없다.

올해도 직원이 감사의 인사를 전할 틈도 없이 그는 이 봉투만 전해주고는 아무 말 없이 자리를 떴다.

시는 기부받은 연탄을 생활이 어려운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얼굴 없는 천사의 따뜻한 마음이 소외되고 형편이 어려운 가정에 고루 전달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신재문 기자 jmsh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