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文대통령 방중, 사드로 서먹했던 관계 완전 극복"
靑 "文대통령 방중, 사드로 서먹했던 관계 완전 극복"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2.1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중 성과 설명… "사드 완전 해결 아니지만 수준 낮아져"
'역지사지' '관왕지래' 사자성어로 압축… "시 주석도 공감"
"5시간 가량을 두 정상 함께 보낸 것은 전례가 없었던 일"
문재인 대통령이 3박4일간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6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박4일간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6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과 관련, "그동안 사드 문제로 서먹서먹했던 양국 정상이 문 대통령의 방중으로 이를 완전히 극복했다"고 평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게 아니라 계속 해결해야겠지만 이번 회담에서 봤듯 그 언급과 빈도, 강도, 주체, 수준 등이 계속 현저히 낮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안보적 이익을 확실히 보호하면서 중국에 이해를 구했다"며 "우리 입장을 확실하게 지켰다"고 강조했다.

또 이 관계자는 "이번 국빈 방중은 정상 간 신뢰구축을 통한 양국 관계가 새로운 출발을 하는 계기가 됐고, 이런 신뢰를 토대로 향후 양국이 한반도와 동북아에서의 평화·번영의 기반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이어 "양국의 조속한 관계복원은 물론 더욱 성숙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나아가자는 데 두 정상이 완전히 의견 일치를 봤다"며 "중국 권력서열 1·2·3위를 다 만나 이런 원칙에 합의했다"고도 말했다.

이번 방중에서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은 물론 권력서열 2위인 리커창 총리, 서열 3위인 장더장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유력 차세대 지도자인 천민얼 충칭시 당 서기 등 중국을 이끄는 핵심 지도자들과 잇따라 회동했다.

이 관계자는 "리 총리와 그동안 경제 외적 부분에서 중단되거나 실행되지 않았던 모든 관계를 전면적으로 정상화하기로 했다"며 "구체적으로 말하긴 그렇지만 얘기가 아주 명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환영식, 국빈만찬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환영식, 국빈만찬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또 이 관계자는 이번 방중을 사자성어로 '역지사지'(易地思之)와 '관왕지래'(觀往知來·과거를 돌아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로 압축했다.

그는 "역지사지는 문 대통령이 모든 계기에 썼고, 시 주석도 적극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이번에 세 번째로 열린 한중정상회담이 당초 1시간10분가량으로 예정돼 있었으나 확대·소규모 회담을 합쳐 140분 정도로 늘어난 것, 국빈만찬 등을 합쳐 연이어 5시간가량을 두 정상이 함께 보낸 것을 언급하며 "전례가 없었던 것으로 양국 정상이 서먹함을 완전히 극복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충칭에 있는 광복군사령부 청사를 비롯, 중국 내 한국독립운동 사적지의 전면 복원 문제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는데 시 주석은 그 자리에서 흔쾌히 약속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이번 방중은 양국기 공유한 역사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동북아 평화 구축과 관련해서는 한중 정상이 한반도 평화 정착과 북한 비핵화 목표 달성,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남북 관계개선 등 '4대 원칙'에 합의한 것을 언급하며 "지난 11월 (국회) 시정연설에서 문 대통령이 말한 한반도 정책의 5가지 원칙과 같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정상간 논의에서 아주 구체적인 대북압박을 위한 중국의 역할까지는 합의하지 않았다"면서도 "북한을 대화로 견인하기 위해선 중국이 더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언급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환영식, 국빈만찬에서 대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4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 북대청에서 열린 공식환영식, 국빈만찬에서 대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 방안을 협의하지는 않았지만 두 정상이 북한의 참가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평창 올림픽 때 가급적 참석하겠다고 했으며 만약 못 올 경우 고위급 대표단을 꼭 파견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일부에서 문 대통령이 방중 기간에 중국 측 관계자 없이 외부 식당에서 식사한 것을 두고 '홀대론'을 제기된 것과 관련, 다른 관계자는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한국 와서 우리와 한 번 밥 먹었고 문 대통령이 미국 갔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렇게 '혼밥'으로 프레임을 잡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