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수현 靑대변인, 폭행 피해 사진기자 직접 위문
박수현 靑대변인, 폭행 피해 사진기자 직접 위문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7.12.16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심으로 쾌유 빌어"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 방중 일정 중 중국 경호원들로부터 폭행을 당한 사진기자 2명을 위문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 방중 일정 중 중국 경호원들로부터 폭행을 당한 사진기자 2명을 위문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 취재를 위해 동행했던 사진기자가 중국인 경호요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 사진기자 2명을 직접 위문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을 통해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을 대신해 서울대 병원에 입원 중인 두 기자님을 병문안하고 나오는 길”이라며 “두 기자님은 고통 중에도 문재인 대통령님의 외교 일정에 누가 되지 않았는지를 먼저 걱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주말과 다음 주 초에 더 자세한 검사과정을 거쳐 치료일정 등이 결정될 것 같다"며 "지금은 오로지 치료와 완쾌에만 전념해 줄 것을 부탁했다. 진심으로 쾌유를 빈다"고 덧붙였다.

두 사진기자는 지난 14일 문 대통령의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참석 일정을 취재하던 중 중국 경호원들로부터 폭행을 당해 15일 조기귀국해 서울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