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 "기자폭행, 진상파악 뒤 필요조치…우발적 불상사"
中 "기자폭행, 진상파악 뒤 필요조치…우발적 불상사"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7.12.15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조사 일단락되면 중국 입장 표명 있을 듯"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중국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해 “진상파악한 뒤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전날 밤 “이번 사건에 대해 중국 외교부로서는 관련 부서에 긴급히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관련 조사를 독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해왔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 측이 “사실관계 파악에 시간이 걸리는 상황”이라면서 “양측이 (이번 사건이) 성공적인 국빈 방중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 측은 코트라가 민간 보안업체를 고용하긴 했지만 경호 담당인 공안 요원도 현장에 있었을 것이고 구타자가 공안 요원인지 사설업체 요원인지 등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번 사건은 경호 요원들이 현장 보안조치를 하고 기자들이 취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고 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 같은 중국 측의 입장 표명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에게 이번 사건과 관련해 책임자 처벌, 철저한 수사, 재발 방지 등을 요청한 데 따른 답변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왕이 부장이 “사건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우리는 중국 측에 유감 표명이나 피해자에 대한 위로 등의 메시지가 빨리 나와야 한다고 얘기했다”면서 “조사가 일단락되면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폭행 당하고 있다.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폭행 당하고 있다.

앞서 전날 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 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한국일보와 매일경제 소속 청와대 출입 사진기자 2명이 별다른 이유 없이 문 대통령 취재를 막는 중국 측 경호원들에 항의하다가 집단 폭행을 당했다.

이후 중국 공안 당국은 폭행을 당한 한국 기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고, 기자들은 이날 새벽 병원에서 법의 의사로부터 진단서를 발부받아 공안 당국에 정식으로 사건을 접수했다.

폭행당한 한국 기자들은 이날 오후 5시께 대한항공 편으로 귀국해 곧바로 서울대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