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 공안, 한국기자 집단폭행 사건 수사 착수
中 공안, 한국기자 집단폭행 사건 수사 착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2.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사진기자들 15일 저녁 비행기로 귀국
靑, 외교부 통해 진상조사·책임자 처벌 촉구
지난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4일 중국에 문재인 대통령이 국빈 방문한 가운데 동행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을 중국 측 경호원들이 집단폭행한 사건에 대해 중국 공안이 수사에 착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폭행 현장에서 채증한 동영상과 사진을 공안에 증거물로 제출했으며, 중국 공안은 이날 밤 9시(현지시간)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폭행당한 사진기자 두 명은 베이징 시내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이들은 대면 조사를 마친 뒤 15일 저녁 항공편으로 귀국할 계획이다. 귀국길에는 대사관 영사가 동행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폭행사건과 관련 "수사가 진행되려면 피해자가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의사를 표현하고, 공식적 수사의뢰를 피해자가 진단서 등과 함께 요청해야 한다"면서 "피해를 입은 두 기자가 그 의사를 밝혀 관련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폭행에 가담한 중국 경호원들은 이날 행사를 주관한 코트라가 현지에서 고용한 사설 보안업체 경호원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설령 그렇다 하더라도 현장 경호에 대한 지휘책임은 중국 공안이 담당한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이와 관련, 코트라는 중국 공안이 지정해 준 보안업체와 계약했으며, 경호원들에 대한 관리·감독도 공안이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외교부를 통해 이번 폭행사건에 대해 중국 정부에 공식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진상조사와 함께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