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수행 취재단, 중국 측 경호원에 집단폭행 당해
文대통령 수행 취재단, 중국 측 경호원에 집단폭행 당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2.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외교채널 통해 중국에 엄중 항의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 '에서 스타트업관 이동 중에 폭행당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가운데, 이를 취재하는 우리 측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현장 취재진에 따르면 오전 11시경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문 대통령을 취재하던 우리 측 사진기자 2명이 중국 경호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당시 우리 측 기자가 문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 경호원이 거칠게 통제를 가했고 이후 기자가 항의를 하자 멱살을 잡고 넘어뜨렸다.

이에 다른 사진기자가 이 문제에 대해 항의했고 경호원들은 항의한 기자를 복도로 끌고나가 강하게 폭행했다.

이로인해 폭행을 당한 기자는 얼굴에 피멍이 들고 안구에 출혈이 발생하는 등 크게 부상했다.

청와대는 피해기자 2명을 병원으로 긴급 후송해 대통령 주치의에게 진료를 받도록 조치했다.

또한 외교 채널을 통해 중국에 엄중 항의했다.

대통령이 타국을 국빈방문한 가운데 대통령을 수행하는 기자단이 해당 국가에서 폭행을 당한 일은 전례가 없는 일로, 이번 사건이 외교 문제로 번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