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숙박·음식점 10곳 중 8곳 이상, 5년 못버티고 문 닫아
숙박·음식점 10곳 중 8곳 이상, 5년 못버티고 문 닫아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7.12.1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6년 기준 기업생멸행정통계 결과 발표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숙박·음식점업 10곳 가운데 4곳은 개업 1년이 채 안돼 문을 닫는 것으로 나타났다. 5년 동안 유지하는 기업은 2곳이 채 안됐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2016년 기준 기업생멸행정통계 결과'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숙박·음식점업의 1년 생존율은 59.5%로 나타났다.

숙박·음식접업의 5년 생존율은 10곳 중 2곳이 채 안되는 17.9%로 조사됐다.

산업별 5년 생존율은 전기·가스·수도(73.5%), 부동산·임대업(39.3%), 운수업(39.2%)에서 높게 나타났지만, 금융·보험업(16.3%), 예술·스포츠·여가(16.8%)는 낮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식당과 노래방 등 영세한 개인이 많은 업종에서 장기 생존율이 높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2016년 기준 활동기업 중 개인기업의 비율은 숙박·음식점업(99.1%), 개인서비스업(98.5%) 등에서 월등히 높았다.

2010년 신생기업 중 2015년까지 살아남은 기업의 비율은 27.5%로 전년보다 0.2% 포인트 올랐다.

1년 생존율은 2011년 50%대(59.8%)까지 떨어졌다가 60%대로 진입해 오르는 추세지만, 5년 생존율은 2012년 30.9%를 마지막으로 20%대에 머물고 있다.

법인기업의 1년 생존율이 73.1%로, 개인기업(61.7%)보다 11.4%p 높았다.

고성장 기업과 가젤 기업(고성장 기업 중 사업자등록 5년 이하 기업)은 2016년 모처럼 증가했다.

성장률 20% 이상 고성장기업은 전년보다 2.4% 증가한 4093개였다.
 
2012년 1.4% 증가를 마지막으로 감소로 전환했다가 2016년 4년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고성장 기업은 주로 건설업, 출판·영상·정보 등에서 증가했다.

성장률 20% 이상 가젤기업은 1천96개사로 전년보다 9.8% 증가했다. 2010년 2.5% 이후 역시 감소로 전환했다가 2016년 6년 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통계청은 "전체적으로 2016년은 경기가 좋지 않았음에도 고성장 기업 등이 증가로 전환한 것은 기저효과와 함께 경기가 다소 후행적인 움직임을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