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취사용LPG·등유·연탄값 ‘껑충’…서민들 추위 어쩌나
취사용LPG·등유·연탄값 ‘껑충’…서민들 추위 어쩌나
  • 김성욱 기자
  • 승인 2017.12.1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유가 상승에 등유 7.2%·취사용LPG 14.9%↑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 겨울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연료 가격이 올라 서민들에게는 더 추운 겨울이 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등유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7.2% 상승했다. 같은 기간 취사용 액화석유가스(LPG) 가격은 무려 14.9%나 올랐다.

등유와 취사용 LPG는 각각 난방용 보일러, 조리용 가스레인지 등에 사용되는 연료로 이들의 가격 상승은 서민들의 겨울철 연료비 부담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통계청 관계자는 “등유나 취사용 LPG는 석유 정제 과정에서 얻어지는 부산물로 국제 유가의 흐름에 따라 가격이 결정된다”며 “작년과 비교해 최근에 유가가 상승했고 이에 따라 등유나 취사용 LPG 시장 가격도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탄 가격도 올랐다. 지난달 통계청이 집계한 연탄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0.1% 상승했다.

아울러 지난달 28일에는 ‘무연탄 및 연탄의 최고판매가격 지정에 관한 고시’가 개정돼 연탄의 공장도 가격이 최고 19.6% 인상됐다.

지난달 통계에는 아직 인상분이 반영되지 않은 상태라서 향후 통계에서 연탄 가격은 더 큰 폭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정부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소외계층 등이 연탄 가격 인상으로 추가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인상분만큼 연탄 쿠폰 지급액을 올리기로 했지만 연탄 쿠폰을 받지 못하는 연탄 사용자의 부담은 증가할 전망이다.

[신아일보] 김성욱 기자 dd9212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