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다스 MB 소유, 100% 확신한다”
“다스 MB 소유, 100% 확신한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12.1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18년 동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운전기사로 일하며 다스와 청와대의 ‘메신저’ 역할을 해온 김종백씨가 11일 시사인과의 인터뷰에서 다스가 이 전 대통령 소유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입사한 지 3개월 만에 알았다. 2008년까지 다스는 MB가 돈을 가져다 써도 장부를 깨끗하게 하기 위해 100% 수기 장부를 썼다”면서 “MB가 타는 차도 다스에서 항상 현금으로 결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 되고 나서도 이 전 대통령이 다스에 관한 보고를 자주 받았다”면서 “다스는 특검에서 조사 나오기 직전 경남 양산에 있는 고물상에서 1t 트럭 3대 분량의 서류를 파기했다. 압수수색 나오는 날짜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