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7 20:52 (일)
北 휴대폰 가입자 400만명… "감시단속 기능 있어"
北 휴대폰 가입자 400만명… "감시단속 기능 있어"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7.12.07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자체 OS로 외부세계 접근 어려워
온라인 거래도 국한…접속기록 삭제 불가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400만명에 달하지만 모두 북 당국의 감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6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런 소식을 전하면서 스마트폰 보급 확대가 북한 정권에 위협이 될 수도 있지만, 북한의 ‘빅 브라더’ 감시시스템에선 오히려 체제 옹호 효과만 낳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연호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한미연구소 선임연구원이 북한과 이동통신 합작사업을 하고 있는 이집트 오라스콤 자료를 분석한 결과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수는 400만명이었다.

이는 전체 북한 인구 2500만명의 약 6분의 1에 해당되며, 2012년에 비해 5년 새 4배가량 늘어난 수치다.

특히 스마트폰이 ‘신분 과시용’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에서 쓰이는 스마트폰은 자체 생산 또는 중국에서 부품을 수입한 뒤 조립된 것들로 가격은 최대 500달러에 달한다. 최신형 제품 ‘아리랑 터치’는 아이폰과 비슷한 모양이다.

그러나 문제는 북한 스마트폰의 경우 다른 나라에서 쓰이는 것들과 비교해 기능이 완전히 다르다는 점이다.

북한의 휴대폰과 태블릿, 랩톱 컴퓨터 등은 북한의 고유한 운영체제(OS)인 ‘붉은 별’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스마트폰으로 접근 가능한 콘텐츠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연설이나 북한 요리법 등으로 엄격히 한정돼 있다.

온라인 거래도 150개 지역 판매업자들의 상품에 국한돼 있고, 여행 사이트 또한 북한 내 휴가지를 소개하는 정도에 그친다.

게다가 북한 당국은 붉은별의 모든 코드를 개발자 통제 아래에 두어 특정 컴퓨터에서의 소프트웨어 삭제, 이용자 간 파일 공유 등에 대한 제한이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접속 사이트나 통화기록, 문자메시지, 사진 등에 대한 감시 단속 기능도 있어 북한의 ‘빅 브라더’를 강화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독일의 한 컴퓨터 보안전문가가 북한 스마트기기를 분석한 결과, 한 모바일 앱은 이용자가 본 페이지를 무작위로 캡처해 저장토록 했다. 삭제도 불가능하다.

프리실라 모리우치 전 미 국가안보국(NSA) 동아태 사이버안보부장은 “조지 오웰식 관점에서 북한의 감시체제가 혁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로스 러스티시 전 국방부 연구원도 “북한 주민들이 (스마트폰으로) 당국의 선전구호만 소비하는 상황이라 단기간에 정권을 뒤흔들 효과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