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7 20:52 (일)
檢, '공천헌금 의혹' 이우현 의원 11일 피의자 소환
檢, '공천헌금 의혹' 이우현 의원 11일 피의자 소환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2.07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공천헌금 5억원 등 수차례 대가성 금품 수수 혐의
이우현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우현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 (사진=연합뉴스)

불법 공천헌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는 11일 검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이 의원에게 11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도록 통보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검사와 수관 등을 보내 이 의원의 경기도 자택과 경기도 용인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장부와 디지털 자료, 이 의원의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이 의원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 공모(구속)씨로부터 공천헌금 성격으로 의심되는 돈 5억원을 수수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공씨는 공천을 받지 못하자 이 의원측에 5억원 반환을 요구해 돌려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씨는 5억원 외에도 5000만원을 이 의원 측에 여러 차례에 걸쳐 전달했다는 취지의 진술도 했다.

검찰은 이 의원이 당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원이었던 만큼 이 돈이 대가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의원은 또 건축 관련 사업을 하는 김모(구속)씨로부터 사업 관련 청탁과 함께 억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이 의원을 상대로 금품을 수수한 경위와 사용처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