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6 21:38 (토)
11월 대중국 농식품 수출 실적 반등
11월 대중국 농식품 수출 실적 반등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7.12.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드 해빙 효과…누적 수출 감소세도 한 자릿수로 개선
(사진=신아일보 DB)
(사진=신아일보 DB)

사드 갈등 여파로 직격탄을 맞았던 농식품 분야 수출 실적이 기지개를 켜고 있는 모양새다.

특히 한·중 관계 개선 협의문 발표 이후 첫 달인 지난달 대(對) 중국 농식품 수출실적이 반등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모은다.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11월 한 달간 수산식품을 제외한 중국으로의 농림축산식품 수출실적은 1억65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달보다 4.1% 증가한 규모다.

직전 달인 10월 농림축산식품 중국 수출실적이 역대 최장 추석 연휴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17.4% 급감했던 것과 대조적이다.

11월 수출액 반등으로 중국으로의 누적 수출 감소세도 완화됐다.

1∼11월 대중 농식품 수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9.8% 감소한 8억9620만달러로, 수출 감소율이 두 자릿수(1∼10월, -11.4%)에서 한 자릿수로 개선됐다. 

단 연초 사드 보복으로 인한 타격이 상당히 컸던 탓에 연말까지 증가세가 계속되더라도 올해 전체 농식품 중국 수출 실적은 작년 10억9700만달러에는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10월 말 한중 양국의 관계 정상화 합의문 발표를 기점으로 사드 역풍이 완화되면서 농식품 수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