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7 20:52 (일)
완화되는 ‘사드 갈등’…한중 FTA 지방경제협력 ‘활발’
완화되는 ‘사드 갈등’…한중 FTA 지방경제협력 ‘활발’
  • 김성욱·고윤정 기자
  • 승인 2017.12.0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A 시범도시’ 인천-웨이하이 제품 수출·투자 유치 협력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주춤했던 한중 관계가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가 자유무역협정(FTA) 지방경제협력을 본격화한다.

7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달 하순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시에서 열리는 한중 FTA 지방졍제협력 컨퍼런스에 실무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해 무역·전자상거래·관광·의료 등 핵심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한중 FTA에서 웨이하이와 함께 ‘지방경제협력 시범지구’로 지정된 양국 간 FTA의 중심도시다.

올해 사드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양국관계가 악화됐을 때도 지방정부 차원의 경제협력을 지속하기 위해 대(對)중국 교류의 발판을 계속해서 마련해왔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해 11월 웨이하이 시내에 인천경제무역대표처를 개관해 이를 중심으로 제품 수출과 투자 유치 확대에 노력했다.

지난 2월에는 인천 화장품 제조업체 공동 브랜드인 ‘어울’ 제품을 중국에 오는 2021년까지 5년간 420억 원 가량을 수출하는 대형 계약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또 지난 6월에는 제1차 인천-웨이하이 지방경제협력 공동위원회를 웨이하이에서 열고 7대 분야 41개 과제의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이 뿐만 아니라 인천시는 한중 FTA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서해 뱃길로 연결된 웨이하이와 관세장벽을 해소하는 시범사업을 준비 중이다.

아울러 내년 6월에는 인천에서 제2차 인천-웨이하이 지방경제협력 공동위원회를 열고 11월에는 한중 FTA 지방경제협력 컨퍼런스도 개최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사드 갈등이 불거진 이후 중국과 교류·협력을 확대하는데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었다”며 “적극적인 중화권 투자유치 활동으로 경제자유구역 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중 양국은 최근 FTA 서비스·투자 분야 후속 협상을 개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지방경제협력 강화에도 유리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신아일보] 김성욱·고윤정 기자 dd921208@shinailbo.co.kr, yjgo@shinailbo.co.kr

Tag
#FT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