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기후 Week 2017' 산업부 장관상 수상
서부발전, '기후 Week 2017' 산업부 장관상 수상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7.12.05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대응·온실가스 감축 기여 인정받아
한국서부발전 김동섭 기술본부장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받고 있는 모습(사진=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 김동섭 기술본부장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받고 있는 모습(사진=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사장 직무대행 정영철, 이하 서부발전)은 5일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된 ‘기후 Week 2017’ 행사에서 기후변화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산자부는 산업·발전부문 기후변화 대응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온실가스 감축기여도가 높은 기업 및 임직원을 선발해 매년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서부발전은 국가 기후정책과 연계한 ‘탄소경영 마스터플랜’ 및 ‘신재생 3020로드맵’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신재생에너지 사업개발에 나서는 등 신기후체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같은 노력으로 서부발전은 발전설비 효율개선 및 에너지절감 활동을 통해 2016년에만 1579Tcal의 열에너지와 279GWh의 전기에너지를 절감, 약 44만tz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굴 껍데기, 커피찌꺼기 등의 폐자원을 발전소 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있으며 농식품부, 충남도와 함께 차별화된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 방법론을 개발하기도 했다.

서부발전은 충남지역 2개 농가에 지열히트펌프와 목재펠릿 보일러 설치를 위한 투자비를 지원함으로써 2016년 기준 약 3000t의 온실가스 감축성과도 얻었다.

올해는 농가의 참여 신청이 폭증, 지원 대상 농가가 47개로 확대됐으며 5년간 약 50만t의 감축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발전소에서 발생되는 CO2의 포집 및 저장기술 확보를 위한 세계 최고수준의 저에너지형 흡수제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더불어 CO2의 포집 및 저장기술을 활용해 미세조류를 바이오매스로 전환하고 연료화 하는 대규모 과제도 추진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는 한국최초의 300MW급 석탄가스화복합발전(IGCC)과, 발전소 취수로 유휴수면을 활용해 태양광 효율을 약 10% 향상시킨 기후변화대응형 1.8MW급 수상태양광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근 부각되고 있는 기후변화적응 분야에서도 ‘16년도 적응대책 수립 대상 공공기관 중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김동섭 기술본부장은 “앞으로도 온실가스 감축, 설비 효율개선, 발전기술 융합, 부산물의 고부가가치화 및 폐자원 재활용 분야에서 정부, 지자체, 산업계, 학계 등과의 협업을 통해 신기술을 개발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창출해 국가경쟁력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산/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