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7 20:52 (일)
[신아세평] 빈대 잡는다고 초가삼간 태워서야
[신아세평] 빈대 잡는다고 초가삼간 태워서야
  • 신아일보
  • 승인 2017.12.0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수 시장경제포럼 대표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사건이 난 직후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취한 공식 조치는 해양경찰청의 해체였다. 해난 사고이니 만큼 담당 관청인 해경이 일정 부분 책임이 없다 할 수 없겠지만 그렇다고 모든 책임을 해경에 물어 해경 자체를 해체시켜야 했는지는 아직도 의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