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목포항구축제, 전남도 평가서 문체부 육성축제 1위 등극
목포항구축제, 전남도 평가서 문체부 육성축제 1위 등극
  • 박한우 기자
  • 승인 2017.12.0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선정 유망 축제 재진입 발판 마련
목포항구축제가 도내 22개 시군에서 추천한 대표축제 중 평가 1위를 차지해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목포시)
목포항구축제가 도내 22개 시군에서 추천한 대표축제 중 평가 1위를 차지해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목포시)

목포항구축제가 전남도 시군 축제 평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육성축제 1위에 등극했다.

3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2018 전라남도축제심의위원회’에서 도내 22개 시군에서 추천한 대표축제를 평가했다.

위원회는 현장 평가와 축제의 기획 및 콘텐츠·운영·발전역량·효과 등 4개 항목에 대한 서면 평가, 프리젠테이션 발표 등을 통해 축제를 평가했다.

이 중 목포항구축제는 상위 등급을 받아 육성축제에서 영광 불갑산상사화축제(2위), 순천 푸드&아트페스티벌(3위)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목포항구축제는 12월 중순 문체부 심사에서 유망 축제로 재진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고, 향후 문체부나 한국관광공사로부터 홍보 등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작년까지 여름에 열렸던 목포항구축제는 올해는 가을로 개최시기를 변경해 ‘신명나는 파시 한판’이라는 주제로 지난 10월 27~29일 목포항과 삼학도 일원에서 개최됐다.

바다 위 어시장인 파시(波市)를 메인 프로그램으로 진행한 목포항구축제는 주요 프로그램으로 먹갈치·조기 등 제철 수산물 경매행사인 어생(漁生) 그랜드세일과 60톤급 대형 안강망 선박에서 펼쳐진 선상 경매 및 중매인 체험 등이 특별한 인기를 끌었다.

이 밖에 23개동 주민들과 관광객이 참여한 카누, 카약, 전통배노젓기 등 삼학수로올림픽이 큰 호응을 얻었고, 삼학수로에서 낚시 대회를 진행해 특별한 체험거리를 제공했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항구축제는 가을 축제로서 새롭게 정착될 것이고, 봄에 개최될 이순신 수군문화제와 함께 목포를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