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北 무모한 도발 규탄… 국제사회 강력 제재 추진"
文대통령 "北 무모한 도발 규탄… 국제사회 강력 제재 추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1.29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SC 전체회의 주재… "北 도발 멈추지 않는 한 평화 불가능"
"군은 철저한 대응태세 유지하길… 국민은 불안해하지 말길"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오전 6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오전 6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할 때까지 한미 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추진해 갈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며 "북한이 도발적인 군사 모험주의를 멈추지 않는 한 한반도의 평화는 불가능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킬 뿐 아니라 국제평화와 안전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행위"라며 "무모한 도발을 일삼는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는 북한의 지속되는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 한목소리로 규탄하고 있다"며 "북한은 스스로를 고립과 몰락으로 이끄는 무모한 선택을 즉각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 정부는 북한의 도발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단호하고 실효적인 대응 조치를 지속 마련해 나가겠다"며 "압도적인 힘의 우위를 기반으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보호하고, 무력 도발 시 즉각 응징하여 위협을 제거할 수 있는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오전 6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오전 6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군은 굳건한 한미동맹 연합방위 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억제하고, 도발 시 즉각 응징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응 태세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도발은 미리 예고됐고, 사전에 우리 정부에 의해 파악돼 대비 태세도 준비해 뒀다"면서 "국민께서는 지나치게 불안해하거나 걱정하지 마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3시17분경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분 뒤인 3시19분에 문 대통령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보고했다.

정 실장은 3시24분에 2차로 보고했고 문 대통령은 이 보고를 받자마자 NSC 전체회의 소집을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