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교 40주년' 스리랑카 대통령 국빈 방한… 29일 정상회담
'수교 40주년' 스리랑카 대통령 국빈 방한… 29일 정상회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1.2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인천공항 통해 입국… 靑 "서남亞로 외교외연 확대"
28일 오전 국빈 방한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가운데)이 인천국제공항을 나오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28일 오전 국빈 방한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가운데)이 인천국제공항을 나오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국빈 방한하는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국빈방한의 예우에 맞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시리세나 대통령의 영접에 나섰고, 국빈방한 인사를 환영하는 예포 21발도 발사됐다.

문재인 정부 들어 외국 정상의 국빈 방한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에 이어 시리세나 대통령이 세 번째다.

이번 국빈 방한은 한국-스리랑카 수교 40주년을 맞아 성사된 것으로, 시리세나 대통령은 오는 30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에 머무른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이날은 자국행사 중심으로 일정을 소화하고 오는 29일,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 등 본격 방한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대(對)아세안(ASEAN) 정책의 골자인 '신(新) 남방정책'을 설명하고, 이와 관련한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또 시리세나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회담 이후 협정 서명식, 국빈만찬 등의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청와대는 시리세나 대통령의 방한이 우리 외교의 외연을 서남아시아로 확장해 '균형외교'를 달성하는 데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양 정상은 수교 이래 40년간 양국 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경제·사회(분야) 등 협력과 국제기구를 포함한 국제무대에서의 협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을 폭넓게 논의할 것"이라며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고 서민 권익을 증진한다는 유사한 국정 비전을 토대로 양국의 우호협력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방안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