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무수석 후임 인선 '장고' 돌입한 듯
靑, 정무수석 후임 인선 '장고' 돌입한 듯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1.2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인사에 무게 두다가 정치권 전반으로 확대
수능·우즈벡 대통령 방한 등 일정에 늦어질 듯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가 전병헌 전 수석의 사퇴로 공석이 된 정무수석비서관 후임을 두고 장고에 돌입한 모양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무수석 후임 임명을 두고 청와대가 신중을 기하면서 공백이 더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

당초 청와대는 전직 의원 출신 내부 인사에 무게를 두고 인재를 물색하다 여의치 않자 내부 인사를 포함해 정치권 전반으로 확대했다.

의사를 타진했던 인사들이 연이어 고사 입장을 밝히면서다.

청와대는 3선 출신의 강기정 전 의원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에게 정무수석직을 제안했지만 모두 내년 지방선거를 이유로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청와대 내부인사로 정무수석실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과 한병도 정무비서관, 민정수석실 백원우 민정비서관 등으로 후보군이 좁혀졌으나 이들이 각각 초선·재선 출신이라는 점에서 무게감이 더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정무수석은 여야와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어야 하는 등 대국회 관계에서 밀리지 않는 무게감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정무수석직의 경우 인사청문회나 국회 동의가 필요없지만 아직까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 강행을 둘러싼 후폭풍이 완전히 가라앉지 않았으므로 청와대는 더 신중을 기하고 있다.

특히 전날 청와대는 위장 전입, 병역 면탈, 논문 표절, 부동산 투기, 세금 탈루 등 기존 5대 인사 기준에 음주 운전과 성(性) 범죄를 추가한 고위 공직 후보자 원천 배제 7대 기준을 발표했다.

이 같은 기준은 청와대 참모에 적용되는 기준은 아니지만 역풍을 맞을 우려가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하는 부분으로, 후속 인선이 더 늦어질 수밖에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당초 이번 주 초 정무수석 후임자가 발표될 것이라는 예상이 곳곳에서 나왔으나, 수능 연기에다 국빈방한 중인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일정 등을 감안했을 때 이번주는 훌쩍 넘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국회 인준, 내년도 예산안 처리, 핵심법안 통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 문제 등에서 정무수석이 나서야할 일이 많아 조속한 인선이 필요한 점이 고려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감사원장 인선에도 부심하고 있다.

황찬현 현 감사원장의 임기가 내달 1일 만료되는 가운데 특히 감사원장의 경우, 헌재소장과 마찬가지로 국회 인사청문회는 물론 임명동의안까지 통과돼야한다.

이 때문에 청와대가 적임자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