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세월호 유골 은폐 수치스럽다" 고개 숙여 사과한 이 총리
"세월호 유골 은폐 수치스럽다" 고개 숙여 사과한 이 총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1.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단 시간 안에 진상규명하고 책임자 문책할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 한다며 일어서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 한다며 일어서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3일 "세월호 유골발견 은폐는 변명의 여지가 없는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사과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면서 "희생자 가족과 국민께 실망을 넘어 배신감을 안겨드렸다. 희생자 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직접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다.

이 총리는 "미수습자의 완전한 수습은 가족은 물론 국민 모두의 간절한 염원이었다"며 "미수습자 가족들은 세월호 침몰 이후 3년7개월 동안 진도 팽목항과 목포 신항에서 수습을 기다리며 인고하다 추가 수습 포기라는 고통스러운 결정을 내리고 장례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최단 시간 안에 은폐의 진상을 규명해 가족과 국민 앞에 밝히고, 책임자를 엄정히 문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가족들의 안타까움을 고려해서 유골의 DNA(유전자) 감식 등을 되도록 신속히 진행해달라"며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는 세월호 참사 이후의 여러 과정이 제대로 진행되는지 차제에 재점검해서 잘못은 바로잡고 부족은 채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진행되고 있는 선체조사가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최대한 지원하기 바란다"며 "세월호 참사의 원인과 여러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관련 특별법안이 내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법안이 차질 없이 통과돼 제2기 특조위가 조속히 가동되기 바란다"고 희망했다.

그는 "이번 일은 공직사회 곳곳에 안일하고 무책임한 풍조가 배어있다는 통렬한 경고로 받아들인다"며 "공직사회의 기강을 다잡고 책임감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다시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전날에도 해부수 장관으로부터 전말을 보고받은 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미수습자 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 17일 그동안 선체에서 수거된 반출물을 세척하는 과정에서 1차 현장 감식을 한 결과 사람 뼈로 추정되는 손목뼈 1점을 발견했으면서도 이를 밝히지 않다가 뒤늦게 21일 선체조사위원회와 일부 미수습자 가족들(고 조은화·허다윤양 어머니)에게만 알리고 22일에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식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해수부 소속 김현태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 부단장(3급·부이사관)은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에게 "책임질 테니 유골 수습 사실을 누구에게도 알리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