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랑의 열매' 1호 기부… 액수 공개 않기로
文대통령 '사랑의 열매' 1호 기부… 액수 공개 않기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1.20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주머니가 좀 두둑하죠" 농담에 폭소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전달식을 하고 있다. 개그맨 박수홍이 문 대통령에게 사랑의 열매를 전달하고 있다. 가운데는 배우 채시라.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전달식을 하고 있다. 개그맨 박수홍이 문 대통령에게 사랑의 열매를 전달하고 있다. 가운데는 배우 채시라.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사랑의 열매' 1호 기부금을 쾌척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집무실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주최로 열린 '사랑의 열매' 배지 전달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허동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과 박찬봉 사무총장, 홍보대사 채시라 씨, 개그맨 박수홍 씨가 참석했다.

청와대와 정부 측에서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김수현 사회수석, 박수현 대변인이 배석했다.

이날 채시라 씨는 문 대통령의 가슴에 배지를 달아줬다. 이어 개그맨 박수홍씨는 문 대통령에게 대형 '사랑의 열매'를 전달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적힌 하얀 봉투에 든 기부금을 모금함에 넣었다.

문 대통령이 기부금 봉투를 보이며 "제 주머니가 좀 두둑하죠"라며 농담을 하자, 참석자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사비로 기부금을 낸 것으로 알려졌으나, 청와대는 정확한 액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이날 문 대통령은 채시라·박수홍 씨의 '셀카' 촬영 요청에 응해 함께 셀카를 촬영하고 환담을 가졌다.

또한 임종석 비서실장이 "채시라씨가 달고있는 '사랑의 열매'가 훨씬 예쁘다"며 에둘러 다른 배지와 다른 까닭을 묻자, 채시라 씨는 "18년째 공동모금회 홍보대사를 하고 있는데, 5∼6년 전 실험 삼아 크리스털로 제작한 사랑의 열매 배지를 선물로 주셔서 행사 있을 때만 달고 나온다"고 답했다.

한편 사랑의 열매 모금활동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해 내년 1월 31일까지 73일간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