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도권은 지진 안전지대?… 1990년 이후 15차례 발생
수도권은 지진 안전지대?… 1990년 이후 15차례 발생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1.20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최근은 작년 수원서 2.2규모…"서울 관통하는 활성단층 존재 추정"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기상청 직원이 남재철 기상청장에게 여진과 관련한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오후 서울 동작구 기상청 국가지진화산종합상황실에서 기상청 직원이 남재철 기상청장에게 여진과 관련한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경주와 포항에 연이어 지진이 발생하면서 수도권도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연구원이 20일 발표한 ‘서울인포그래픽스 제249호’에 따르면 1990년 이후 수도권 내륙에서 관측된 지진은 총 15차례다.

이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은 2010년 2월 9일 경기도 시흥시 북쪽 8㎞ 지점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진도가 3.0 지진이었다. 당시 서울과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동이 2~3초 동안 지속됐다.

규모 3.0 지진은 천장에 매달린 물체가 약간 흔들리거나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정도다.

두 번째로 규모가 컸던 것은 2013년 12월 19일 경기 연천군 동북동쪽 3㎞ 지점에서 일어난 2.9 규모의 지진과 2009년 3월 26일 경기 연천군 동쪽 3㎞ 지점에서 발생한 2.9 지진이다.

최근에 발생한 지진은 지난해 10월 24일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동쪽 4㎞ 지점에서 규모 2.2 지진이다.

연구원은 서울을 관통하는 활성단층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연구원 관계자는 “서울은 동부지역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큰 단층과 한강을 따라 큰 단층이 존재해 지진 발생 가능성이 있다”며 “서울을 관통하는 추가령 단층이 활성단층으로 추정돼 지진 대비가 더욱 필요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