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경화 장관 취임 후 첫 방중… 한중 외교장관회담 개최
강경화 장관 취임 후 첫 방중… 한중 외교장관회담 개최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7.11.2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방중 준비·北문제 논의… 22일 中외교부장과 회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장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장에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 베이징을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갖는다.

외교부는 강 장관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22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갖기 위해 오는 21일 장관 취임 이후 처음 중국을 방문한다고 20일 밝혔다.

강 장관의 이번 방중은 내달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준비하고 관련 제반 사항을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번 방중을 통해 강 장관과 부장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양국 간 공조 방안 등 최근 제반 사항에 대해서도 깊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강 장관은 왕 부장과의 회담에서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방북 협의 결과에 대해 듣고, 향후 북핵 해결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1일 베트남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다음달 방중에 합의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