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낙연 총리, 백제보 현장점검… "농민과 소통해야"
이낙연 총리, 백제보 현장점검… "농민과 소통해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1.1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 추가 개방에 따른 주변 주민 걱정 있을 수 있어"
18일 오전 이낙연 총리가 충남 부여군 금강 백제보를 방문, 보 개방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오전 이낙연 총리가 충남 부여군 금강 백제보를 방문, 보 개방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금강 백제보 개방과 관련, "농민과 끊임없이 소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충남 부여군 백제보에 방문한 자리에서 "추가 개방에 따른 주변 주민의 걱정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총리는 "백제보가 그동안 어류 폐사도 많고, 녹조가 많은 편이었다"며 "겨울철 하우스 시설 농업에 지장이 없는지 등을 고려하라"고 지시했다.

또 이 총리는 올 여름 6개 보를 부분 개방 하려했지만 영농기간과 겹쳐 양수제한 수위 이하로는 안내려가게끔 조절을 했기에 보 개방의 효과를 평가하기엔 제약이 있었을 것"이라며 "지금 하는 것은 수위의 저하 또는 보 개방 자체가 목적이 아닌 수질 개선에 어느 정도 효과가 있는지 점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내년 말로 예정된 4대강 보 처리방안 결정을 위해 13일부터 백제보, 세종보 등 7개 보를 확대 개방했고, 모니터링 대상을 기존 6개 보에서 14개 보로 확대했다.

이번 방문은 보 개방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지하수 이용이나 농업용수 문제 등 지역에서 우려하는 상황이 없는지 직접 살펴보기 위해 이뤄졌다.

이날 이 총리는 안병옥 환경부 차관으로부터 4대강 보 개방현황과 모니터링 확대계획, 보 추가개방에 따른 현장대응 계획, 내년도 영농기 대비 농업용수 대책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