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포항 지진 피해주민 지방세 감면 등 추진… "지원 총력"
포항 지진 피해주민 지방세 감면 등 추진… "지원 총력"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11.1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교세 우선지원 검토… "수능 전날까지 복구 마무리"
16일 오전 행안부 안영규 재난관리정책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포항 지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행안부 안영규 재난관리정책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포항 지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의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최대한 빨리 집행할 방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포항 지진과 관련해 16일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지진피해·대처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회의에는 행정안전부, 기상청,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국방부, 보건복지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10여개 부처 장관·기관장이 참석했다,

회의를 마친 후 안영규 행안부 재난관리정책관은 브리핑을 통해 “포항시 등 피해지역에 대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지원을 우선 검토하고, 민생안전을 위한 사업에 지역현안 특별교부세 지원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피해주민에 대한 취득세·재산세 등 지방세 감면이나 기한연장 등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응급복구지원단'을 구성해 수능시험 전날인 22일까지 응급복구 마무리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피해상황과 관련해서는 “9·12 경주 지진피해 상황을 고려할 때 앞으로 피해규모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만 '중대본 2단계' 발령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중대본 2단계'는 대규모 피해 발생이 예상될 때 가동된다. 현재 포항 지진의 경우 중대본 1단계가 발령된 상태다.

또 포항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 이번 지진으로 1층을 비우는 '필로티' 공법의 건축물 피해가 크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국토부와 함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