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낙연 총리, '포항 지진' 현장 방문… 이재민 위로
이낙연 총리, '포항 지진' 현장 방문… 이재민 위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1.1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면대체 메뉴얼대로 하고 현장 중시해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기위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기위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포항 지진' 피해 현장을 방문한다.

이 총리는 이날 성남공항에서 비행기를 이용해 포항으로 이동한 뒤 오후 12시25분경 포항시청 재난상황실에서 피해상황을 보고받는다.

이어 지진으로 뒷담이 무너져내린 포항여고를 비롯해 한동대학교 등 치해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이재민이 모여있는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해 시민을 위로한다.

이 총리의 포항 현장방문에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맹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 배재정 총리비서실장, 노형욱 국무조정실 2차장 등이 동행한다.

한편 앞서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역에서는 진도 5.4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 총리는 직후 각 부처에 '긴급지시'를 내리고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를 방문한 데 이어 이날 오전 8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관계장관회의에서 이 총리는 "당면 대처는 매뉴얼대로 하는 게 첫 번째고, 두 번째는 현장을 중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