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8 13:00 (토)
진안군, 가로수·조경수 ‘월동준비’ 한창… 잠복소 등 설치
진안군, 가로수·조경수 ‘월동준비’ 한창… 잠복소 등 설치
  • 송정섭 기자
  • 승인 2017.11.1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복소 800여개·화단 바람막이 1.2km 설치

전북 진안군은 군 청사와 마이산 북부 진입로 벚나무 길을 시작으로 주요 도로변 가로수 및 경관녹지 내 조경수 820그루에 대한 ‘잠복소’를 설치한다고 15일 밝혔다.

겨울철 한파로부터 가로수, 조경수, 화단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시가지 및 경관녹지 내 아름다운 가로경관 유지를 위한 이번 조치는 11월 말까지 사업 마무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잠복소는 벌레가 모이도록 나무에 두른 볏집 보온 띠로, 월동을 위해 지면 가까이 내려오는 해충을 유인한 뒤 이듬해 봄철에 한꺼번에 거둬 태우는 친환경적 병해충 퇴치법을 말한다.

이와 함께 군은 진안의 첫 마중길인 로터리 일원 1.2km에 조성되어 있는 가로화단 내 관목인 철쭉, 회양목 등을 대상으로 바람막이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는 동해 피해뿐만 아니라, 도로결빙 방지를 위해 살포하는 염화칼슘으로부터 가로수와 관목류 등의 고사를 방지하기 위함이다.

군 관계자는 “올 겨울 기온은 평년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철저한 월동관리 등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우리의 소중한 자산인 수목에 동해 피해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