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8 11:24 (토)
中 "한중, 양국관계 개선에 대한 신호 일치한다"
中 "한중, 양국관계 개선에 대한 신호 일치한다"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11.14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반갑게 미소지으며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반갑게 미소지으며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최근 한국과의 회담을 통해 양국관계 개선에 대한 일치된 신호를 보냈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발표했다.

겅 대변인은 "중한 양국은 사드 문제의 적절한 처리에 대해서 언급했고, 중한관계 발전의 장애물을 제거하는 것은 양국 공동의 바람일 뿐 아니라 양국 이익에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한 양국은 두 차례 회담에서 중국이 한국과 함께 노력해 양국관계 발전 중 맞닥뜨린 장애를 극복하고, 양국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인 방향으로 개선, 발전시키자는데 일치된 신호를 보냈다"고 전했다.

또 그는 "양국관계 발전에 대한 고위층 간 교류는 중요한 인도적 작용을 했다"면서 "중국은 양국 정상회담에서 달성한 중요한 공동인식을 근거로 한국과 함께 양국관계 개선과 발전을 추진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데 이어 지난 13일(현지시간)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회담을 진행했다.

당시 회담에서 양 정상은 지난해 사드 배치 이후 악화된 양국관계를 원점으로 돌리기로 공식화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