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4 18:22 (금)
부산시, '2030년 도시기본계획' 발표… "도시구조 개편"
부산시, '2030년 도시기본계획' 발표… "도시구조 개편"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7.11.1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인구 410만명의 동남권 광역중심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2030 부산도시기본계획'을 14일 발표했다.

'2030 부산도시기본계획'은 부산시는 2030년까지 부산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동남권 중심도시로 부상하기 위한 계획을 골자로 하고 있다.

당초 2030년 부산의 인구는 자연인구 350만명에 사회적 유입인구 60만명을 더해 410만명으로 계획됐다.

이에 부산시는 2030년까지 부산·울산·경남의 1000만 인구를 아우르는 광역중심도시 즉 메갈로폴리스의 중추적 역할을 하는 거점도시로 도시발전 전략을 만들었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동남권 인접 지역을 90분 이내로 연결하는 반나절 생활교통망을 구축하고 광양에서 부산을 거쳐 포항까지 300㎞에 이르는 해양산업벨트를 조성할 예정이다.

부산의 도시공간 구조도 메갈로폴리스 개념에 맞춰 기존 광복권과 서면권의 2도심에서 해운대와 강서를 추가해 4도심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또, 부도심은 하단, 사상, 덕천, 동래에서 기장과 신공항을 추가해 6개 권역으로 만들고 가덕, 녹산, 금정, 정관, 장안의 5개 지역은 특화권으로 재편해 도시 활성화를 이끈다.

부산 권역별로는 서부산권의 경우 신공항을 중심으로 물류, 산업, 주거, 관광을 연계한 글로벌 관문도시로 만들고 중부산권은 북항재개발과 역세권 구릉지 재생을 연계한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을 추진한다.

동부산권은 바이오, 에너지 등 미래형 첨단산업 메카와 해양관광 중심지로 육성한다.

부산의 전체 토지이용 계획을 새로 수립해 2030년까지 주거용지는 2013년의 147.2㎢에서 7.5㎢ 증가한 154.7㎢로 확대한다.

늘어난 주거용지에는 임대주택 7만 가구 등 12만6000 가구의 주택을 추가 공급할 예정이고, 상업용지는 34.0㎢에서 36.6㎢로 확대해 광역권 서비스 업무용으로 활용하고, 공업용지는 80.5㎢에서 86.8㎢로 넓혀 미래 첨단·복합형 산업용지로 이용한다.

부산의 도로는 순환도로 4개축과 대심도 등 지하도로망 5개축을 건설해 도심 교통체증을 해소하고 광역권 교통망과의 연결을 손쉽게 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에 수립한 2030 도시기본계획은 15일 확정공고하고 공고와 동시에 도시관리계획, 주거환경 정비계획, 도시재생계획, 도로·공원·녹지계획 등 부분별 도시계획의 최상위 계획으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