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 "한미훈련으로 언제 핵전쟁 터질지 몰라"… 유엔총장에 비난 서한
北 "한미훈련으로 언제 핵전쟁 터질지 몰라"… 유엔총장에 비난 서한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7.11.1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12일 동해상의 한국작전구역(KTO)에 모두 진입해 우리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해군)

북한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동원된 한미 연합훈련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사진은 지난 12일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동해상의 한국작전구역(KTO)에 모두 진입해 우리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해군)

북한이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동원된 한미 합동군사훈련으로 한반도 상황이 최악을 맞았다고 유엔에 불만을 제기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끔찍한 재난을 불러올 미국의 핵 전쟁 훈련'을 유엔 안보리가 무시하고 있다"면서 한미 연합훈련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자 대사는 "미국이 항모와 함께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B-52 전략폭격기를 출격시키는 것은 냉전 시대에나 있었던 것으로, 언제 핵전쟁이 터질지 예측하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이 1년 연중 쉼 없이 벌이고 있는 핵전쟁 연습과 협박은 북한의 핵 개발이 올바른 것이었고 끝까지 그 길을 가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하고 있다" 밝혔다.

자 대사는 서한을 유엔 총회와 안보리에 회람시켜줄 것을 요구하는 한편, 국제평화와 안보에 명백히 위협이 되고 있는 미 핵전쟁 훈련의 위험성을 유엔헌장 99조에 따라 안보리의 주목을 받게해달라고 구테흐스 총장에게 요청했다.

한미는 지난 11일부터 나흘간 일정으로 동해에서 로널드 레이건호(CVN 76),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 71), 니미츠호(CVN 68) 등 미국 항모 3척이 참가한 가운데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