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전태일 열사 47주기 사회적 선언… "전태일에게 노동조합을"
전태일 열사 47주기 사회적 선언… "전태일에게 노동조합을"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11.1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계 인사 1878명 참여… "전태일은 여전히 우리 곁에 남아있다"
전태일 열사 47주기 기일인 13일 오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모인 '노조하기 좋은 세상 운동본부' 구성원 등이 '전태일에게 노동조합을'이라는 주제로 1,113인 사회적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태일 열사 47주기 기일인 13일 오전 서울 청계천 전태일다리에 모인 '노조하기 좋은 세상 운동본부' 구성원 등이 '전태일에게 노동조합을'이라는 주제로 1,113인 사회적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태일의 이름으로 노동자에 대한 차별과 무시, 혐오와 착취의 세상을 바꾸는 길에 동행할 것.”

'노조하기 좋은 세상 운동본부'는 13일 전태일 열사 47주기를 맞아 전태일 동상 앞에서 사회적 선언문을 발표하고 노동기본권과 노조 할 권리를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선언문에는 사회 각계 인사 1878명이 이름을 올렸다. 당초 운동본부는 전태일 열사의 기일을 기념해 1133명의 사회적 선언 참가자를 모집했으나 목표보다 많은 인원이 참여했다.

운동본부는 "노동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고 권리를 보장하지 않는 노동 존중은 기만이고 껍데기"라면서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 할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47년이 지났지만 전태일은 여전히 우리 곁에서 권리와 희망이 없는 노동을 강요당하는 1800만 미조직 노동자들로 남아 있다”면서 “여성·청년·장애인·이주노동자들이 노동조합에서 제 목소리를 내는 것이 차별받는 노동이 없는 세상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김욱동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전태일 열사를 기리면서 노동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고자 모였다"면서 "모든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선언하는 자리"고 설명했다.

한편, 전국 100여 개 노동 단체로 구성된 운동본부는 비정규직 철폐, 노동법 전면 개정, 노조할 권리 실현 등을 내걸고 꾸린 연합기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