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청년 자영업자 10명 중 6명, 창업 2년 내 문 닫는다"
"청년 자영업자 10명 중 6명, 창업 2년 내 문 닫는다"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1.1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 '서울 푸드트럭의 날' 행사에서 시민들이 음식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 '서울 푸드트럭의 날' 행사에서 시민들이 음식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기사내용과 직접적 연관 없음)

청년 자영업자 10명 가운데 6명은 창업 2년도 안 돼 문을 닫는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한국고용정보원의 ‘늘어나고 있는 청년 자영업자(황광훈 책임연구원)’ 분석자료에 따르면 청년들의 자영업 지속기간은 평균 31개월이었다.

이번 연구는 2007년 당시 만15∼29세인 1만명을 표본으로 추출해 이들의 학교생활, 취업 등 사회경제 활동 등을 매년 추적한 청년패널조사 자료를 활용해 청년자영업자들의 특성을 분석한 결과다.

자료에 따르면 청년들의 자영업 지속기간은 구체적으로 △1년 미만 30.1% △1년 이상∼2년 미만 25.2% △2년 이상∼4년 미만 22.9% △4년 이상 21.8% 등으로 나타났다.

즉, 창업 후 2년도 안 돼 폐업하는 경우는 55.3%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청년자영업자의 월평균 소득은 평균 226만7000원으로 나타났으나 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남성의 소득은 253만5000원인데 비해 여성의 소득은 199만8000원에 불과했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음식업(40.6%)이 가장 높은 분포를 보였고,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40.1%)도 많았다.

직업별로는 영업판매직(35.1%), 서비스 관련직(18.2%), 교육·법률 관련직(17.8%) 순이었다.

학력별로 보면 자영업자 중 대졸 이상은 36.9%로 가장 많았고, 그 뒤로 고졸 이하 36.0%, 전문대졸 27.1% 순으로 나타났다.

황 책임연구원은 "청년자영업자는 초기 시장 정착이 중요하기 때문에 자금 지원 확대와 더불어 심층적인 경영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 자료는 한국고용정보원이 발간하는 고용이슈 9월호에 실렸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