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방한] 첫 일정 평택 미군기지서 찬반집회 '치열'
[트럼프 방한] 첫 일정 평택 미군기지서 찬반집회 '치열'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7.11.07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쟁 반대" vs "트럼프 환영"… 경찰 12개 중대 배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는 7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정문 앞에서 평택시민행동 등 트럼프 대통령 방한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는 7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정문 앞에서 평택시민행동 등 트럼프 대통령 방한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첫 일정인 경기도 평택시 팽성읍 안정리 미육군 험프리스(K-6) 기지 정문 앞에는 7일 오전부터 찬반 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사드 반대·탄저균 추방 평택시민행동 소속 회원 20여명은 K-6 정문 앞에서 '전쟁과 트럼프를 반대한다(NO WAR, NO TRUMP)', '트럼프 물러가'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친미 단체와의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위 인원을 20여명으로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은우 평택사회경제발전소 이사장은 "트럼프 반대 집회는 미국에 평화를 호소하기 위한 최소한의 피케팅 시위"라고 말했다.

반면 평택미군기지 상인회·평택 애향회 소속 회원 200여명은 반미 단체의 시위장소 맞은편에서 오전 10시께부터 트럼프 대통령의 미군기지 방문을 환영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가한 사람들은 '우리는 트럼프를 사랑한다', '한국과 미국은 혈맹이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환영의 뜻을 전했다.

특히 이 집회는 전국 각지의 재향군인회 소속 회원들이 관광버스를 타고 합류하면서 오전 11시께 그 수가 400여명까지 늘었다.

이훈희 한미문화예술교류위원장은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을 국빈 초청해놓고 시민단체가 반미집회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단해 환영하는 집회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하는 7∼8일 서울에 최고 수위 비상령인 갑(甲)호비상을 내리고 가용한 경찰력을 총동원한다.

경찰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 동선 인근에 경력 195개 중대(약 1만5600명)를 투입할 예정이다. K-6 정문 앞에는 12개 중대 1000여명이 배치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는 7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정문 앞에서 팽성상인회 등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환영하는 단체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는 7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정문 앞에서 팽성상인회 등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환영하는 단체 회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