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사망설' 돌던 이건희 근황?… TV보고 간호사랑 대화
'사망설' 돌던 이건희 근황?… TV보고 간호사랑 대화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11.0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사진=TV조선 뉴스 캡처)

‘사망설’까지 돌았던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최근 모습이 포착됐다.

6일 TV조선 뉴스는 탐사보도 '세븐' 팀이 병상에 누워 있는 이건희 회장의 모습이라며 한 취재 영상을 공개했다.

당초 이건희 회장은 3년 6개월 전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이후 외부에 일체 노출되지 않으면서 이 회장의 상태를 둘러싼 추측과 루머가 많았다.

특히 최근에는 이 회장이 사망했다는 ‘사망설’까지 나왔었다.

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이 회장은 2014년 5월 심장이 멈췄다 극적으로 살아났으며, 삼성서울병원 최고층 20층의 오른쪽 끝 병실에서 병상 투혼 중이다.

현재 이 회장은 일본 애니메이션 '목소리의 형태'를 시청하거나 간호사와 직접 의사소통을 나눌 정도로 건강이 호전됐다.

영상을 취재한 기자는 "환한 티비 화면 앞에 이건희 회장이 침대에 기대어 앉아 있다. 이 회장이 보는 영상은 지난 5월 개봉한 일본 애니메이션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공개된 영상이 이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만 있을 뿐 얼굴이 잡히지 않았기 떄문에 이 남성이 이 회장이 아닐 수 있다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삼성 측은 2014년 5월 쓰러진 후 공식성상에서 모습을 볼 수 없는 이 회장의 사망설이 불거질 때마다 이를 부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