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산박물관, 한중수교 25주년기념 국제교류전 개최
부산박물관, 한중수교 25주년기념 국제교류전 개최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7.11.0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바이스(齊白石)목장(木匠)에서 거장(巨匠)까지 기획전
(사진=부산박물관제공)
               (사진=부산박물관제공)

부산박물관이 올해 한중수교 2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의 발전된 미래상을 기원하는 2017년 국제교류전 ‘치바이스(齊白石)-목장(木匠)에서 거장(巨匠)까지’ 기획전을 6일 개막했다고 밝혔다.

치바이스(齊白石, 1864~1957)는 ‘시서화(詩書畵) 일치’ 그리고 ‘사의성(寫意性) 추구’란 중국 문인화의 이상을 완벽히 실현하면서도 표현적이고 현대적인 조형 감각으로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이룩한 중국 근대기 화단의 최고 거장 중 한 사람이다.

치바이스의 예술세계를 한국에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된 이번 전시에는 치바이스의 출생지인 중국 호남성에 위치한 호남성박물관 및 상담시제백석기념관에서 소장한 치바이스의 서화 및 전각 등 133건의 유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치바이스의 예술 정신을 계승한 호남성 현대서예가들의 서예 작품 20여 점도 함께 전시된다. 이 전시는 내달 10일까지 연다.

이번 전시회는 치바이스의 예술세계 뿐 아니라 그가 표현한 중국인의 해학과 철학, 그리고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장은 그의 회화의 변화 양상 및 각 분야 별 특징을 조망할 수 있도록 4개의 장(章)으로 구성된다.

특히 법고창신(法古創新)을 모색하다(1919~1928)’에서는 당대의 유행을 쫓아 대중의 수요에 부합하는 그림을 제작했던 치바이스가 자신의 생각과 철학을 그림에 담은 문인화를 본격적으로 제작하기 시작하는 과정을 탐색한다. 이와 함께 그가 중국의 전통 회화 연구에 깊이 몰두하며 새로운 화풍과 화법을 개발하기 위해 각고면려(刻苦勉勵)하는 과정을 조명한다.

또 거장(巨匠), 대사의(大寫意)를 추구하다(1929~1957년)’에서는 과거 대가들의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나 독자적 경지에 이른 그의 예술 세계를 구체적으로 들여다본다. 특히 ‘사의성(寫意性)’을 극한으로 추구하며 중국 전통 문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그의 성취를 고찰한다.

뿐만 아니라 이번 전시에는 치바이스의 예술 정신을 계승한 중국 호남성 현대 서예가들의 작품들로 구성된 작은 전시 ‘소상한묵(瀟湘翰墨)-연원과 변화’도 선보인다. 이 전시는 첩학(帖學)과 비학(碑學)을 접목시킨 현대 중국 서단(書壇)의 작품 경향을 엿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치바이스 조형 세계의 근원, 서예와 전각’에서는 치바이스가 발군의 능력을 보인 또 다른 예술 분야인 서예와 전각에서 그가 이룬 바를 분석한다. 그리고 현대적인 것으로 평가되는 그의 조형감각이 이러한 서예와 전각에서의 성취에서 기인한 것임을 입증하게 된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