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무엇이 잘못돼 위노바는 이 지경에 이르렀을까?
[기자수첩] 무엇이 잘못돼 위노바는 이 지경에 이르렀을까?
  • 김부귀 기자
  • 승인 2017.11.05 20:47
  • 댓글 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액주주의 권한을 강화해 기업경영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비정상적인 경영형태를 민간차원에서 견제하고 감시하는 ‘소액주주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소액주주들이 경영진에게 자기 목소리를 내는 방법은 대한민국 상법상 주주의결권을 모아 사측에 법적 대응하는 방법 밖에 없다. 또한 주주명부나 회계장부 열람이 법적으로 가능하지만, 이 또한 개인정보를 핑계로 시간 끌기나 비협조적 일 때는 시간이 오래 걸릴 수 밖에 없다.

도대체 무엇이 잘못돼 ㈜위노바는 이 지경에 이르렀을까.

100억원이 넘는 공금을 횡령하고 회사는 파산 직전이다. 수많은 주주들이 크나큰 고통과 절망 속에 시름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회사는 지난 8개월 동안 소액주주들의 간절한 경고와 사측의 불성실하고 무능력한 태도로 허송세월만 보내다 결국 부도 위기까지 몰고 왔다.

회사 재무를 책임진 이가 회사공금을 횡령하고 도주한지 1년이 되어간다. 도대체 경영진은 이 사람을 잡을 생각이나 있는 걸까? 만약 이 사태를 방치 내지 방조로 사태 해결을 하지 못해 회사 주식이 상장 폐지되면, 경영진은 그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다.

소액주주들은 현 경영진이 소액주주들의 감시 활동을 핑계로, 고의로 상장폐지를 유도하거나 시간을 끌며 회사 상호변경 등의 꼼수 전략을 쓰는 것을 극구 경계해야 한다. 무능한 경영진이 다시 경영권을 확보하려는 시도를 막아야 한다는 의미다.

사측은 주식상폐와 관련해 최대주주를 영입하고, 주주들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경영의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 소액주주들이 경영진의 능력을 믿고, ㈜위노바가 다시 재평가 되도록 이 사태를 조속히 해결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현숙 2017-11-10 22:22:15
위노바 살려야 합니디. 고의상폐 안됩니다.
기자님 꼭 끝까지 지켜봐 주세요.
주주들 가만히 있지 않을 것입니다.

zzom 2017-11-10 12:57:07
엔지노믹스를 파 헤쳐합니다. 엔지노믹스와 합병 될 것처럼 시중에 말 흘리고 주가 올린 뒤에 나중에 관계없다 그러고 위노바가 투자한 엔지노믹스 주식도 확인없이 다른이에게 넘기고.....위노바를 이 지경으로 만드는데 관여된 사람이 많을 겁니다. 횡령 사건이 터졌을때 위노바에 최대주주였던 최** 이야기를 술 먹고 네이버 댓글로 말했던 어떤이.....최**은 어찌알고 급처분 했을까요?? 다 짜고 치는 고스톱 아닙니까? 위노바 꿀꺽하려는....전대표들,이강호, 엔지노믹스, 현대표, 이사.......이들의 관계를 철처히 조사해야 합니다. 엔지노믹스 비상장 주식 갖고 있는 청** 관계자도 있다는데....... 나쁜놈들은 알테지 니들이 한짓.....

이경선 2017-11-08 10:01:25
남의 재산을 꽁으로 먹으려는 고의상폐 이게 말이나 됩니까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습니까 자식에게 부끄럽지 않습니까
이제라도 양심 살려 위노바 정상으로 돌려 놓으시죠!!

김형철 2017-11-08 08:39:35
고의상폐 너무 억울합니다~

zzom 2017-11-07 13:48:12
횡령이 진짜 발생한건지 짜고 빼돌리고 무일푼으로 회사 꿀꺽하려는건지....횡령은 발생했다고 명백히 공시한 채 상장사로서 피해는 고스란히 소액주주들에게 넘기고, 횡령금을 회수하려거나 횡령범을 잡으려는 의지도 없고, 유증을 성공시키려는 노력도 없이 시간만 때우고 고의상폐로 회사 꿀꺽할 속셈이라면 위노바 현대표 그리고 전대표들, 횡령범 이강호는 반드시 죄값을 받아야 마땅할 것이다!! 횡령된 주식 엔지노믹스의 전대표가 위노바의 현대표가 되었는데......현대표가 나쁜놈들과 한패가 아니라면 조속히 상장사로서의 위치를 회복하도록 최대주주를 반드시 찾아야 할것이다!! 현 위노바 대표는 각성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