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데스크 칼럼] 경제개혁, 이제는 당근이 필요하다
[데스크 칼럼] 경제개혁, 이제는 당근이 필요하다
  • 신아일보
  • 승인 2017.11.0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승훈 산업2부장
 

‘신상필벌(信賞必罰)’을 처음으로 등장시킨 이는 ‘한비자’로 알려져 있다. 한비자는 임금이 사용해야 할 7가지 방책(七術)을 소개했는데 그 중 2번째가 필벌(必罰), 3번째가 신상(信賞)이었다. 지금처럼 ‘신상필벌’이라 한 단어처럼 묶어서 쓴 것은 ‘후한서’부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