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립공주박물관, 11월 다양한 문화행사 선보여
국립공주박물관, 11월 다양한 문화행사 선보여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7.10.3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족뮤지컬 ‘어린왕자의 꿈’ 공연 등
(자료=국립공주박물관 제공)
(자료=국립공주박물관 제공)

국립공주박물관이 인근 지역민들의 문화생활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문화행사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국립공주박물관은 기존 토요일만 상영하던 토요가족영화관을 확대해, 토요일 공연이 있을 경우 일요일에 가족영화관을 개최하는 등 매 주말마다 박물관에서 공연과 가족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31일  밝혔다.

특히 지난 4개월간 임시휴실 했던 ‘충남의 역사 문화실’이 11월 7일 새로운 모습으로 재개관해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전시 컨텐츠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1월 주요행사로는 11일 오후 4시 옛 이야기 ‘서동요’ 속 서동과 선화공주의 이야기를 재구성한 백제가야금연주단의 ‘헬로우 서동’이 펼쳐진다.

이 공연은 풍선쇼와 비보이들의 현란한 댄스까지 더해져 다이나믹하고 화려한 볼거리로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관객 모두가 즐길 수 있다.

또한 이날은 공연을 예매한 관람객들에게 빼빼로를 증정한다.

그리고 18일 오후 2시와 4시에는 생텍쥐뻬리의 ‘어린왕자’를 모티브로한 가족뮤지컬 ‘어린왕자의 꿈’공연이 있을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지역에서 평소 쉽게 접할 수 없는 국립남도국악원 특별 초청 ‘뽕뽕뽕 방귀쟁이 함마니’ 공연이 25일 오후 2시와 4시에 펼쳐진다.

이 공연은 진도에서 전해 내려오는 영등할매 설화를 어린이들이 재미있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국악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세 공연 모두 박물관 누리집 또는 YES24에서 공연일 3일 전부터 예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