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중, 베이징서 6자수석 협의… '북핵문제' 논의
한중, 베이징서 6자수석 협의… '북핵문제' 논의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7.10.3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 첫 접촉… 향후 한중관계 영향 주목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사진=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사진=연합뉴스)

한중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회동한다.

우리 정부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쿵쉬안유 외교부 부장조리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

이번 회의는 최근 한반도 사드 배치로 인한 갈등으로 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성사돼 양국 관계 개선 분위기에도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이번 협의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관련 현재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할 전망이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중일 순방 등을 앞두고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와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8월 공식 임명된 쿵 특별대표는 중국 외교부 내 관련 직제가 생긴 2010년 이후 두 번째로 해당 직위를 담당하고 있다. 이 본부장은 지난달 수석대표로 임명됐다.

[신아일보] 이서준 기자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