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 北 노동상 등 7명·기관 3곳 제재키로… '인권 유린' 겨냥
美, 北 노동상 등 7명·기관 3곳 제재키로… '인권 유린' 겨냥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7.10.27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기업 등과 거래 금지…스티븐 "北 주민 수천 명 국외서 강제 노동"
경기도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북한 기정동 마을의 인공기가 펄럭이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북한 기정동 마을의 인공기가 펄럭이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미국 재무부가 북한내 인권 유린과 관련된 제재 대상에 정영수 노동상, 조경철 인민군 보위국장 등 개인 7명과 인민군 보위국 등 기관 3곳을 추가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은 26일(현지시간) 북한관리와 인민군 국장 등 7명과 인민군 보위국, 대외건설지도국, 철현건설 등 기관 3곳을 특별제재 대상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추가 제재 대상에는 정영수 노동상과 조경철 보위국장, 신영일 보위국 부국장, 리태철 인민보안성 제1부상, 김민철 주베트남대사관 서기관, 구승섭 주선양총영사, 김강진 대외건설지도국 국장이 올랐다.

제재 대상에 오르게 되면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인·미국 기업과 거래를 할 수 없게 된다.

미국이 정영수 노동상까지 제재 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국무부가 올해 1월 보고서에서 북한의 심각한 인권유린 문제를 제기하면서 노동성을 지목했기 때문이다.

미 재무부는 북한의 노동성이 사실상 북한 정권 영위를 위한 ‘노예노동’을 주민들에게 강제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대외건설지도국은 쿠웨이트와 오만, 카타르, 아랍에미리트 등 주로 중동·아프리카 쪽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 지역의 외교관인 구승섭과 김민철이 망명자 추적과 강제 송환에 관여한 것으로 재무부 측은 파악하고 있다.

알제리에 있는 철현건설도 대외건설지도국과 함께 자국 근로자들의 여권과 임금을 빼앗고 노예처럼 착취해 북한 송금을 담당해 왔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번 제재와 관련해 “명백한 인권유린에 관여한 북한 군부와 정권 관계자들, 강제 노동 운용을 통해 외화를 벌어들여 정권 유지를 시도한 금융기관 조력자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후속조치로 이날 재무부의 신규 제재 대상인 7명과 기관 3곳을 인권유린의 책임자로 적시한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해마다 북한 주민 수천 명이 정권의 돈벌이를 위해 국외에서 노예처럼 강제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북한은 재판 없는 살인, 고문, 강제구금, 강간, 강제낙태 등 세계 최악의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