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네스코, 위안부 기록물 첫 심사… 한·일 외교전 '치열'
유네스코, 위안부 기록물 첫 심사… 한·일 외교전 '치열'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0.2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자문위 24∼27일 첫 심의… 등재 여부 주목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유네스코 본부.(사진=A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유네스코 본부.(사진=AP/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여부를 결정하는 첫 심사가 목전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중·일의 치열한 외교전이 예고되고 있다.

특히 정부는 현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내달 중순 임기를 마치기 전에 위안부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에 등재시키기 위해 총력을 기울기고 있다.

22일 유네스코와 외교가에 따르면 유네스코 국제자문위원회(IAC)는 2년에 한 번씩 여는 전체회의를 오는 24∼27일 개최한다.

이 기간동안 IAC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한 130여 건에 대한 심사를 진행한다.

이번 안건 가운데는 한국·중국·일본·네덜란드 등 14개국 시민사회단체들이 작년 여름 등재를 신청한 일본의 위안부 기록물 2744건이 포함돼 있다.

위안부 기록물이 등재신청에 오르자 한중일 3국은 막후에서 시민단체를 지원하거나 등재를 저지시키려는 외교전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다.

당초 우리 정부는 이른 시일 내로 사무총장에게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권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IAC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이 IAC 관계자들과 접촉해 위안부 기록물 등재에 대한 이견을 제기하는 등 물밑 작전을 펼치고 있어 등재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게다가 일본은 시민단체들이 위안부 관련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한 뒤부터 매년 유네스코에 내는 분담금을 무기로 유네스코를 압박하고 있다.

일본은 유네스코 전체 분담금 가운데 10% 수준을 납부하는 '돈줄'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일본은 10월 말인 현재까지도 여전히 분담금을 내지 않고 있다.

기술적으로는 일본이 연말까지 1년 단위로 내는 분담금을 납부하면 되지만, 일본은 위안부 기록물이 등재 신청된 이후 10월 말인 현재까지도 여전히 분담금을 내지 않고 있다.

유네스코 입장에서는 최근 가장 큰 분담금을 납부하던 미국이 유네스코 탈퇴를 선언한 상황에서 일본이 분담금을 납부하지 않는 것은 큰 부담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내년이 되면 기록유산 등재의 제도개선으로 새로운 규정이 마련돼 위안부 기록물의 등재가 더욱 어려워 지는 만큼 우리 정부는 이번 IAC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