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유 주식 평가액 1조원 이상 주식 부호 27명…역대 최다
보유 주식 평가액 1조원 이상 주식 부호 27명…역대 최다
  • 김성욱 기자
  • 승인 2017.10.2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억 원 넘는 주식부호는 260명…증시 ‘고공행진’ 영향
이건희·이재용 등 삼성家 보유 주식 가치는 35조원 넘어
왼쪽부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각 사)
왼쪽부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각 사)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 경신 행진을 하면서 보유한 상장 주식 가치만 1조원을 넘는 주식부호가 27명으로 늘어났다.

22일 재벌닷컴이 상장사의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가치를 평가한 결과 지난 20일 기준 1000억 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주식 부자는 260명으로 집계됐다. 연초(1월2일) 때 232명보다 28명 더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다다.

이 중 보유 주식 평가액이 1조원이 넘는 주식부호도 사상 최다인 27명으로 연초 때의 22명보다 5명 증가했다.

이는 증시가 고공 행진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일 기준 코스피는 사상 최고치인 2489.54로 장을 마쳐 올해 들어 22.9%의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증시의 상승세를 이끈 삼성전자의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등 일가족 5명이 보유한 상장 주식의 가치는 사상 처음으로 35조원을 넘어섰다.

이건희 회장의 보유 주식 가치는 연초보다 5조2899억 원(37.1%) 증가한 19조5559억 원으로 20조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의 보유 주식 가치는 8조4870억 원으로 연초 대비 1조8274억 원(27.4%) 증가했다.

또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2조156억 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은 각각 2조1168억 원 가량의 주식을 보유해 이들 일가족 5명의 보유 주식 자산은 35조1921억 원에 달했다.

이는 연초 때의 26조3414억 원보다 8조8508억 원(33.6%) 늘어난 것이다.

이밖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7조5749억 원), 최태원 SK그룹 회장(4조8854억 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4조6472억 원) 등도 상위권에 올라 있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3조6435억 원)과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2조9920억 원)은 올해 신규 상장한 회사 주식이 대박을 터뜨리며 각각 6·7위를 차지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2조4003억 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2조3304억 원),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2조1256억 원) 등도 보유 주식가치가 2조원을 넘었다.

[신아일보] 김성욱 기자 dd9212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