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당, 오늘 윤리위 개최… 朴 '자진탈당' 권유할 듯
한국당, 오늘 윤리위 개최… 朴 '자진탈당' 권유할 듯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0.2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징계여부가 20일 결정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위원회를 열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다.

윤리위는 지난달 13일 당 혁신위원회의 권고대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자진 탈당’을 권유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탈당권유는 제명보다 한 단계 낮은 징계다.

박 전 대통령은 당헌당규에 따라 탈당 권유를 받은 뒤 열흘 이내에 탈당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열흘 뒤에 자동으로 제명된다.

정치권 안팎에선 홍 대표가 최고위를 열고 미국을 방문하는 23일 전까지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결론내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실제로 홍준표 대표는 언론 인터뷰와 개인 SNS 등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이 자진 탈당해주길 바란다는 뜻을 밝혀온 바 있다.

하지만 당내 친박계의 반발이 거센 만큼 박 전 대통령의 탈당은 이달 말까지 늦춰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윤리위는 이날 친박근혜(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징계안도 상정한다.

그러나 현역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원총회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한 만큼 서·최 의원에 대한 징계에서 제명은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