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삼성전자 DS부문, 지역 미술가 초대전 개최
삼성전자 DS부문, 지역 미술가 초대전 개최
  • 강송수 기자
  • 승인 2017.10.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DS부문 '지역 미술가 초대전'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DS부문 '지역 미술가 초대전'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DS부문은 기흥/화성 캠퍼스에서 용인문화재단, 화성시문화재단과 함께 지난 16일부터 11월 3일까지 3주간 '지역 미술가 초대전'을 개최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지역 미술가 초대전'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문화예술협력네트워크 공모에 선정된 사업이다.

삼성전자는 지역사회 미술가들에게 전시기회를 제공하고 임직원에게 예술작품 감상 기회를 공유하기 위해 2016년부터 반도체 사업장에서 지역 미술가 초대전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를 위해 초대전 참여 작가들에게 창작지원금을 제공하고 작품들을 안전하게 이동, 전시할 수 있도록 무진동 차량을 지원했다.

전시 규모도 작년보다 두배 확대해 총 50명의 용인/화성 작가들의 작품 100점을 전시한다. '공연이 있는 미술관'이라는 주제로 전시장 내에서 폭소 춘향전, 용인버스킨 등 지역사회 예술인의 공연도 함께 진행한다.

지난 17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진행된 오픈식에는 용인/화성 문화재단 대표, 지역 문화예술계 인사, 삼성전자 임직원은 물론 작품을 전시한 지역 미술작가와 가족들도 함께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양환 용인지역 대표작가는 "작가로서 이렇게 즐거운 마음으로 전시를 준비하기는 처음"이라며, "지역 미술작가 초대전을 관람하는 모든 분들의 마음이 따뜻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초대전에는 지역사회 주민들도 자유롭게 방문해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신아일보] 화성/강송수 기자 ssk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