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무임승차 죄송"… 장애 70대 노인, 100만원 편지 보내
"무임승차 죄송"… 장애 70대 노인, 100만원 편지 보내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10.1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통공사에 100만원 보낸 70대 노인의 편지.(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에 100만원 보낸 70대 노인의 편지.(사진=서울교통공사 제공)

손가락 장애를 가진 70대 노인이 지하철을 평생 무료로 탄 점이 마음에 걸린다며 익명의 손 편지와 함께 100만원을 서울 지하철 운영 기관에 보냈다.

지난달 28일 서울교통공사에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시민으로부터 '서울 지하철 사장님께'라는 제목의 손 편지봉투 한 장이 배달됐다.

봉투 안에는 손수 적은 편지 한 장과 5만원짜리 20장이 동봉돼 있었다.

편지에는 "다섯 살 이전에 입은 화상으로 왼쪽 손가락 전체에 장애를 입고 살고 있다"며 "의사가 나를 동정해서 장애 진단을 해줬다. 그때부터 지하철 무임승차를 했다"고 적었다.

이어 "처음에는 기분이 좋았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이 불편해졌다"며 "오랜 생각 후에 사죄의 마음을 담아 이 글을 드리게 됐다"고 편지의 목적을 설명했다.

끝으로 "제가 무임승차한 것에는 많이 못 미치지만, 실제 나이 73세를 생각해 받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즉 이 시민은 어릴 적 입은 화장으로 장애 판정을 받아 한평생 지하철을 무료로 이용한 점이 마음에 걸려 뒤늦게나마 공사에 편지와 돈을 보낸 것이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익명의 편지이기 때문에 이 시민이 화상으로 인한 장애 판정을 정당하게 받았는지 여부는 확인할 길이 없다"면서도 "이미 만 65세를 넘겼기 때문에 지금은 지하철 무료 우대권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한 통의 편지가 각박한 시대에 작은 따뜻한 위안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