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6 12:12 (토)
檢, '軍 댓글공작 의혹' 임관빈 前 국방부 실장 소환
檢, '軍 댓글공작 의혹' 임관빈 前 국방부 실장 소환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0.1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윗선' 수사 본격화… 김관진도 곧 소환될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벌어진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12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임 전 실장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국방부 국방정책실장 당시 대선·총선을 전후해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을 수시로 보고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11일 연제욱·옥도경 전 사이버사령관관을 불러 조사했다. 소환에 앞서 이들과 임 전 실장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했다.

연 전 사령관은 2011~2012년 10월까지, 옥 전 사령관은 2014년 4월까지 사이버사를 이끌며 2012년 총선·대선에서 사이버사 대원들이 여론조작 활동을 하도록 지시·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 전 사령관 등은 검찰 조사에서 사이버사의 댓글 공작 활동이 임 전 실장과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에게도 보고가 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을 포함한 윗선으로 사이버사의 정치개입 활동이 보고됐는지를 확인하는 데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검찰은 사이버사 댓글 공작과 관련해 보강 수사를 벌인 뒤 김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