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0-22 09:51 (일)
'화이트리스트 의혹' 허현준 前 행정관 검찰 출석
'화이트리스트 의혹' 허현준 前 행정관 검찰 출석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0.12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 압박한 적 없어…적폐·국정농단으로 모는 건 정치보복"
허현준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도착해 기자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허현준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 도착해 기자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정권에 우호적인 보수 단체를 지원하고 친정부 시위 등을 독려했다는 ‘화이트 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이 12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오전 9시5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허 전 행정관은 취재진들에게 “시민사회단체와 소통하고 단체들을 활성화하는 게 소속 비서관실 업무였다”며 “대기업에 자금 지원을 압박한 적이 없다”고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돈을 받은 적이 있다거나 부정부패 연루자가 아니기 때문에 이렇게 관심을 가질만한 사안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난 공직자로서 맡은 임무를 정정당당히 했다”고 강조했다.

허 전 행정관은 특히 현재 자신이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을 ‘정치보복’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경련이나 기업들이 (민간단체를) 노무현 정부 때부터 지원해 왔다”며 “그런데 갑자기 이번 정부에서 특별하게 문제를 삼고 있다. 적폐니 국정농단이니 이런 식으로 몰고 가는 것은 정치보복 외에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보수 성향 단체에 지원금이 몰려 있다’라는 의혹에 대해 허 정 행정관은 “보수단체도 있지만, 진보단체도 많이 만났다”며 “진보단체 중 반국가단체나 이적단체 외에 건전하고 순수한 단체는 지원해도 좋다고 판단해서 의견을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을 상대로 대기업을 동원해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한 경위와 관제시위 의혹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허 전 행정관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을 비롯해 여러 대기업과 접촉해 친정부 시위를 주도하던 보수 성향 단체들에 지원금을 주도록 요구하는 과정에서 실무를 담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허 전 행정관의 자택을 비롯해 시대정신 등 10여개 민간단체 사무실과 주요 관련자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은 또 국정원 간부 등이 직접 대기업을 압박해 특정 단체에 거액의 돈을 제공하게 한 정황도 파악해 전날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의 자택과 퇴직경찰관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 사무실 등 보수단체 여러 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문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허 전 행정관 외에도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조윤선 전 문화체육부 장관이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을 피의자로 입건해 소환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