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美, 10일 밤 B-1B 폭격기 2대 한반도 전개
美, 10일 밤 B-1B 폭격기 2대 한반도 전개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7.10.1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F-15K 전투기 2대와 연합…동해·서해상에서 사격훈련 진행
B-1B 랜서.(사진=미 태평양공군사령부)
B-1B 랜서.(사진=미 태평양공군사령부)

미국이 10일 밤 한반도 상공에 전략무기인 B-1B ‘랜서’ 장거리전략폭격기 편대를 전개해 우리 공군과 연합훈련을 진행했다.

11일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야간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 2대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미 공군 B-1B 전략폭격기 2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실시했다”며 “이번 훈련은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정례적 전개훈련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 B-1B 편대는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후 동해 상공에서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으며 이후 한국측의 F-15K 편대의 엄호를 받으며 내륙을 통과해 서해상에서 한 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이번 훈련으로 한미 공군은 북한의 계속되는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동맹의 강력한 응징 의지와 능력을 과시했다”며 “연합 전력의 상호운용성 및 전·평시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향상시킴으로써 신속대응전력의 전개 능력을 숙달했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한반도 상공에 전개된 B-1B 편대는 한반도 동쪽에서 서쪽으로 비행하는 동안 군사분계선(MDL)에 근접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23일 밤~24일 새벽 전략폭격기 B-1B를 이례적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북으로 전개하는 무력시위를 했다.

모양이 백조를 연상시켜 ‘죽음의 백조’라는 별명을 가진 B-1B는 B-52 ‘스트래토포트리스’, B-2 ‘스피릿’과 함께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로 적지를 융단폭격할 수 있는 가공할 파괴력을 갖췄다.

최대 탑재량이 B-52와 B-2보다 많아 기체 내부는 34t, 날개를 포함한 외부는 27t에 달한다. 한 번 출격으로 대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다.

최대속도가 마하 1.2로, B-52(시속 957㎞), B-2(마하 0.9)보다 빨라 유사시 괌 기지에서 이륙해 2시간이면 한반도에서 작전할 수 있다. 고속으로 적 전투기를 따돌리고 폭탄을 투하하는 데 최적화된 폭격기라는 평가를 받는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